CL알리스
인기정보 자료실

미술전시

시장통 원룸건물서 펼친 현대미술 장터 '솔로쇼'

시장통 원룸건물서 펼친 현대미술 장터 '솔로쇼' 관련정보 안내


26일 저녁 서울 서대문 영천시장 초입에서 안쪽 골목으로 몇 발짝 떼자마자, '해담하우스' 간판이 눈에 들어왔다. 철거 위기에 놓인 듯한 숙박업소가 불을 밝힌 것은 아트페어 '솔로쇼'를 위해서다.

미술은 가을이 제철이다. 쏟아지는 전시만큼이나, 요즘 부쩍 늘어난 것이 작품을 사고파는 시장인 아트페어다. 한 점에 수십억 원 하는 작품도 나오는 한국국제아트페어(KIAF)부터 작가 판로 개척을 지원하는 작가미술장터까지 그 모습도 다양하다. 이렇게 아트페어가 범람하는 가운데 25일부터 나흘간 펼쳐진 '솔로 쇼'는 여러 면에서 미술계 화제가 됐다.

'솔로 쇼'는 작품을 돋보이게 하는 화이트큐브나 안락한 호텔방이 아닌, 전면 리모델링을 앞두고 내부 철거가 진행된 시장통 원룸 건물을 전시장으로 택했다.

아트페어 참가 화랑에 부담인 부스비를 조금이라는 덜기 위한 시도다. 덕분에 관람객들은 거친 바닥 질감을 생생하게 느끼며 작품을 감상했다. 뜯긴 콘크리트 벽이나 임시 매대, 그도 아니면 바닥에 '무심하게' 놓인 작품들 또한 이색적인 풍경을 만들어냈다.

AKR20181030127500005_02_i_20181031060125